KARP대한은퇴자협회, 노인일자리 및 사회참여활동지원사업 정부에 건의
상태바
KARP대한은퇴자협회, 노인일자리 및 사회참여활동지원사업 정부에 건의
  • 타임뉴스위크
  • 승인 2020.03.18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노인일자리 및 사회참여활동지원사업을 정부에 건의한다

KARP(대한은퇴자협회, UN경제사회이사회특별NGO, 대표 주명룡)가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3월 일자리수당부터 선지급 형태로 참여노년층에게 지급할 것을 정부에 건의한다고 밝혔다.

2020년 새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 위기가 취약 노년층의 삶에 경제적 어려움을 더해 주고 있다. 특히 기초연금을 수령하는 경제적 취약계층이 참여하는 노인일자리 사업이 코로나 위기로 활동이 중단되면서 3월 수령이 끊기게 될 처지다. 참여 노년층은 30시간 정도 활동해 월 27만원을 수령하고 있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참여활동지원사업으로 불리는 정부주도 일자리 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주무 부처로 2003년 참여정부 때부터 시작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일과 사회활동을 통한 소득보충으로 빈곤감소, 건강향상 등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그러나 사업이 17년째 정권이 세 차례나 바꿨어도 20만원대 수당에 머물러 있다.

주명룡 KARP대표는 “일자리수당은 이미 편성된 예산이다. 선지급하고 후에 활동시간을 늘려 보충하면 된다. 조 단위의 코로나 재난 추경과는 다른 예산이다. 3월 예정대로 수당을 지급하고 코로나 사태 추이에 따라 연장 적용해 나가야 한다. 27만원은 생활임금이 안 되는 돈이지만, 일자리 참여노년층에게는 큰 도움이 된다”며 “KARP 조사에 의하면 한 종류 식품을 구입한다면 라면 540개를 살 수 있으며, 달걀 1740개를 살 수 있다. 또한 돼지고기 뒷다리 56근을 살 수 있다. 기본 식생활은 유지할 수 있는 재원”이라고 말했다.

KARP는 UN경제사회이사회NGO로 1996년 미국에서 뉴욕한인회장출신 주명룡 씨에 의해 설립되었다. 모국의 IMF사태를 보면서 506070+의 경제적 지위를 향상시키고자 2001년 말 본부를 서울로 옮겨 활동하고 있다. 주택연금제도 도입, 연령차별금지법 제정을 해냈으며 모든 세대가 같이 사는 YOU 사회운동 등을 펼치고 있다. 서울 광나루에 본부를 두고 있다.

언론연락처:대한은퇴자협회 양경숙 02-456-0308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